Скачать презентацию 읽기 기말시험 3 -1 3 -2 O Скачать презентацию 읽기 기말시험 3 -1 3 -2 O

PODGOTOVKA_K_EKZAMENU-ChTENIE_3-1.pptx

  • Количество слайдов: 34

읽기 기말시험 3 -1 3 -2 읽기 기말시험 3 -1 3 -2

O 하늘 나라의 왕 환인의 아들 환웅은 항상 인간 세상에 내려가 살고 싶어했다. O O 하늘 나라의 왕 환인의 아들 환웅은 항상 인간 세상에 내려가 살고 싶어했다. O 그래, 잘 다녀와라. 그런데 옷이 그게 뭐니? 이 추운데 짧은 치마를 입고, 모자도 안 쓰고. . . O 겉으로는 그런 것 같았지만 실질적인 권리가 없 는 경우도 많았대.

O 사람마다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오는데 그 선택 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O 사람마다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오는데 그 선택 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는 거예 요. O 하루는 이 고을 사또의 외아들 이몽룡이 놀러 나 왔다가 춘향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서 만나기를 청했습니다. O 인생이 다 그런 거지 뭐.

O 그러던 중 이 도령의 아버지가 승진하여 서울로 가게 되자 이 도령도 과거 시험에 O 그러던 중 이 도령의 아버지가 승진하여 서울로 가게 되자 이 도령도 과거 시험에 합격하고 나면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떠났습니다. O 난 미역국 싫어요. 안 먹을래요. O 한쪽은 세월이 갈수록 부끄럽고, 다른 한쪽은 떳 떳할 거예요.

O 환웅은 이 밖에도 인간 세상의 삼백육십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느라고 눈코 뜰 새 없이 O 환웅은 이 밖에도 인간 세상의 삼백육십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느라고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. O 어릴 때부터 역사를 좋아했어요. 엄마한테 항상 책 사 달라고 조르는 게 일이었지 요. O 남들이 다 한다고 나도 꼭 해야 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.

O 세금을 올려서 돈을 모으고, 백성들은 굶건 말건 자기는 잔치만 벌였습니다. O 영호씨는 역사에 O 세금을 올려서 돈을 모으고, 백성들은 굶건 말건 자기는 잔치만 벌였습니다. O 영호씨는 역사에 대해서 참 잘 아시데요. 어떻게 그렇게 잘 아세요? O 그렇게 될 수도 있고, 그 반대로 서로 힘들게 하 며 살 수도 있지.

O 환웅의 밑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들이 각각 있었다. O 춘향이가 거절하자 O 환웅의 밑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들이 각각 있었다. O 춘향이가 거절하자 감옥에 가두고 죽이겠다고 위협을 했습니다. O 겉으로는 그런 것 같았지만 실질적인 권리가 없는 경우도 많았대.

O 농사가 잘되고 못되는 일, 사람이 죽고 사는 일, 병 을 낫게 하는 일, O 농사가 잘되고 못되는 일, 사람이 죽고 사는 일, 병 을 낫게 하는 일, 죄 지은 사람 벌 주는 일 등이 모 두 환웅의 책임이었다. O 어떤 사람들은 자기를 위해 남들을 죽였고,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을 위해 죽음을 택했어요. O 나는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별로 없어.

O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“우리는 단군의 자손이다. ” 라는 말을 자주 한다. O 결혼 O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“우리는 단군의 자손이다. ” 라는 말을 자주 한다. O 결혼 안 하고 혼자 살겠다고? 정말? O 그런데 집안이 망한 데다가 과거 시험마저 떨어져 서 거지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.

O 환인은 아들의 뜻이 굳은 것을 보고 그렇게 하도 록 허락했다. O 역사에 관한 O 환인은 아들의 뜻이 굳은 것을 보고 그렇게 하도 록 허락했다. O 역사에 관한 책을 읽다가 보면 많은 것을 배울 수 가 있었어요. O 사실은 이 도령이 과거 시험에서 1등을 하여 암행 어사가 되어 돌아왔으면서도 숨기고 있었던 것입 니다.

O 이 나라를 지금은 고조선이라고 부르는데, 기원 전 백팔 년까지 존재하였다. O 그러나 춘향이는 O 이 나라를 지금은 고조선이라고 부르는데, 기원 전 백팔 년까지 존재하였다. O 그러나 춘향이는 죽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있었음을 기뻐할 뿐이었습니다. O 옛날에 왕들은 참 좋았겠다. 무엇이든 자기 마음 대로 할 수 있었으니까.

O 불쌍하긴 뭐가 불쌍해? 먹고 싶은 거 다 먹고, 하고 싶은 거 다 할 O 불쌍하긴 뭐가 불쌍해? 먹고 싶은 거 다 먹고,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었 는데. O 저번에는 춥다고 덜덜 떨더니 오늘은 하나도 안 춥다고? O 곰과 호랑이는 그 말을 듣고 동굴로 들어가 쑥과 마 늘을 먹으며 밖으로 나오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.

O 하늘 나라의 왕 환인의 아들 환웅은 항상 인간 세상에 내려가 살고 싶어했다. O O 하늘 나라의 왕 환인의 아들 환웅은 항상 인간 세상에 내려가 살고 싶어했다. O 그래, 잘 다녀와라. 그런데 옷이 그게 뭐니? 이 추운데 짧은 치마를 입고, 모자도 안 쓰고. . . O 겉으로는 그런 것 같았지만 실질적인 권리가 없 는 경우도 많았대.

O 사람마다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오는데 그 선택 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O 사람마다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오는데 그 선택 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는 거예 요. O 하루는 이 고을 사또의 외아들 이몽룡이 놀러 나 왔다가 춘향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서 만나기를 청했습니다. O 인생이 다 그런 거지 뭐.

O 그러던 중 이 도령의 아버지가 승진하여 서울로 가게 되자 이 도령도 과거 시험에 O 그러던 중 이 도령의 아버지가 승진하여 서울로 가게 되자 이 도령도 과거 시험에 합격하고 나면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떠났습니다. O 난 미역국 싫어요. 안 먹을래요. O 한쪽은 세월이 갈수록 부끄럽고, 다른 한쪽은 떳 떳할 거예요.

O 환웅은 이 밖에도 인간 세상의 삼백육십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느라고 눈코 뜰 새 없이 O 환웅은 이 밖에도 인간 세상의 삼백육십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느라고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. O 어릴 때부터 역사를 좋아했어요. 엄마한테 항상 책 사 달라고 조르는 게 일이었지 요. O 남들이 다 한다고 나도 꼭 해야 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.

O 세금을 올려서 돈을 모으고, 백성들은 굶건 말건 자기는 잔치만 벌였습니다. O 영호씨는 역사에 O 세금을 올려서 돈을 모으고, 백성들은 굶건 말건 자기는 잔치만 벌였습니다. O 영호씨는 역사에 대해서 참 잘 아시데요. 어떻게 그렇게 잘 아세요? O 그렇게 될 수도 있고, 그 반대로 서로 힘들게 하 며 살 수도 있지.

O 환웅의 밑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들이 각각 있었다. O 춘향이가 거절하자 O 환웅의 밑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들이 각각 있었다. O 춘향이가 거절하자 감옥에 가두고 죽이겠다고 위협을 했습니다. O 겉으로는 그런 것 같았지만 실질적인 권리가 없는 경우도 많았대.

O 농사가 잘되고 못되는 일, 사람이 죽고 사는 일, 병 을 낫게 하는 일, O 농사가 잘되고 못되는 일, 사람이 죽고 사는 일, 병 을 낫게 하는 일, 죄 지은 사람 벌 주는 일 등이 모 두 환웅의 책임이었다. O 어떤 사람들은 자기를 위해 남들을 죽였고,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을 위해 죽음을 택했어요. O 나는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별로 없어.

O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“우리는 단군의 자손이다. ” 라는 말을 자주 한다. O 결혼 O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“우리는 단군의 자손이다. ” 라는 말을 자주 한다. O 결혼 안 하고 혼자 살겠다고? 정말? O 그런데 집안이 망한 데다가 과거 시험마저 떨어져 서 거지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.

O 환인은 아들의 뜻이 굳은 것을 보고 그렇게 하도 록 허락했다. O 역사에 관한 O 환인은 아들의 뜻이 굳은 것을 보고 그렇게 하도 록 허락했다. O 역사에 관한 책을 읽다가 보면 많은 것을 배울 수 가 있었어요. O 사실은 이 도령이 과거 시험에서 1등을 하여 암행 어사가 되어 돌아왔으면서도 숨기고 있었던 것입 니다.

O 이 나라를 지금은 고조선이라고 부르는데, 기원 전 백팔 년까지 존재하였다. O 그러나 춘향이는 O 이 나라를 지금은 고조선이라고 부르는데, 기원 전 백팔 년까지 존재하였다. O 그러나 춘향이는 죽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있었음을 기뻐할 뿐이었습니다. O 옛날에 왕들은 참 좋았겠다. 무엇이든 자기 마음 대로 할 수 있었으니까.

O 불쌍하긴 뭐가 불쌍해? 먹고 싶은 거 다 먹고, 하고 싶은 거 다 할 O 불쌍하긴 뭐가 불쌍해? 먹고 싶은 거 다 먹고,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었 는데. O 저번에는 춥다고 덜덜 떨더니 오늘은 하나도 안 춥다고? O 곰과 호랑이는 그 말을 듣고 동굴로 들어가 쑥과 마 늘을 먹으며 밖으로 나오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.

O 하늘 나라의 왕 환인의 아들 환웅은 항상 인간 세상에 내려가 살고 싶어했다. O O 하늘 나라의 왕 환인의 아들 환웅은 항상 인간 세상에 내려가 살고 싶어했다. O 그래, 잘 다녀와라. 그런데 옷이 그게 뭐니? 이 추운데 짧은 치마를 입고, 모자도 안 쓰고. . . O 겉으로는 그런 것 같았지만 실질적인 권리가 없 는 경우도 많았대.

O 사람마다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오는데 그 선택 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O 사람마다 중요한 선택의 순간이 오는데 그 선택 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는 거예 요. O 하루는 이 고을 사또의 외아들 이몽룡이 놀러 나 왔다가 춘향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서 만나기를 청했습니다. O 인생이 다 그런 거지 뭐.

O 그러던 중 이 도령의 아버지가 승진하여 서울로 가게 되자 이 도령도 과거 시험에 O 그러던 중 이 도령의 아버지가 승진하여 서울로 가게 되자 이 도령도 과거 시험에 합격하고 나면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떠났습니다. O 난 미역국 싫어요. 안 먹을래요. O 한쪽은 세월이 갈수록 부끄럽고, 다른 한쪽은 떳 떳할 거예요.

O 환웅은 이 밖에도 인간 세상의 삼백육십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느라고 눈코 뜰 새 없이 O 환웅은 이 밖에도 인간 세상의 삼백육십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느라고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. O 어릴 때부터 역사를 좋아했어요. 엄마한테 항상 책 사 달라고 조르는 게 일이었지 요. O 남들이 다 한다고 나도 꼭 해야 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.

O 세금을 올려서 돈을 모으고, 백성들은 굶건 말건 자기는 잔치만 벌였습니다. O 영호씨는 역사에 O 세금을 올려서 돈을 모으고, 백성들은 굶건 말건 자기는 잔치만 벌였습니다. O 영호씨는 역사에 대해서 참 잘 아시데요. 어떻게 그렇게 잘 아세요? O 그렇게 될 수도 있고, 그 반대로 서로 힘들게 하 며 살 수도 있지.

O 환웅의 밑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들이 각각 있었다. O 춘향이가 거절하자 O 환웅의 밑에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조절하고 통제하는 자들이 각각 있었다. O 춘향이가 거절하자 감옥에 가두고 죽이겠다고 위협을 했습니다. O 겉으로는 그런 것 같았지만 실질적인 권리가 없는 경우도 많았대.

O 농사가 잘되고 못되는 일, 사람이 죽고 사는 일, 병 을 낫게 하는 일, O 농사가 잘되고 못되는 일, 사람이 죽고 사는 일, 병 을 낫게 하는 일, 죄 지은 사람 벌 주는 일 등이 모 두 환웅의 책임이었다. O 어떤 사람들은 자기를 위해 남들을 죽였고,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을 위해 죽음을 택했어요. O 나는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별로 없어.

O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“우리는 단군의 자손이다. ” 라는 말을 자주 한다. O 결혼 O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“우리는 단군의 자손이다. ” 라는 말을 자주 한다. O 결혼 안 하고 혼자 살겠다고? 정말? O 그런데 집안이 망한 데다가 과거 시험마저 떨어져 서 거지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.

O 환인은 아들의 뜻이 굳은 것을 보고 그렇게 하도 록 허락했다. O 역사에 관한 O 환인은 아들의 뜻이 굳은 것을 보고 그렇게 하도 록 허락했다. O 역사에 관한 책을 읽다가 보면 많은 것을 배울 수 가 있었어요. O 사실은 이 도령이 과거 시험에서 1등을 하여 암행 어사가 되어 돌아왔으면서도 숨기고 있었던 것입 니다.

O 이 나라를 지금은 고조선이라고 부르는데, 기원 전 백팔 년까지 존재하였다. O 그러나 춘향이는 O 이 나라를 지금은 고조선이라고 부르는데, 기원 전 백팔 년까지 존재하였다. O 그러나 춘향이는 죽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있었음을 기뻐할 뿐이었습니다. O 옛날에 왕들은 참 좋았겠다. 무엇이든 자기 마음 대로 할 수 있었으니까.

O 불쌍하긴 뭐가 불쌍해? 먹고 싶은 거 다 먹고, 하고 싶은 거 다 할 O 불쌍하긴 뭐가 불쌍해? 먹고 싶은 거 다 먹고,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었 는데. O 저번에는 춥다고 덜덜 떨더니 오늘은 하나도 안 춥다고? O 곰과 호랑이는 그 말을 듣고 동굴로 들어가 쑥과 마 늘을 먹으며 밖으로 나오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.